[선거구 탐방/ 동홍동 선거구] 2년전 보궐 리턴매치 ‘현역이냐 신예냐’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2. 05. 19(목) 00:00
사진 왼쪽부터 김대진 후보, 오현승 후보
서귀포시 동홍동 선거구는 민속오일시장, 대형마트, 서귀포의료원 등이 혼재한 전형적인 도농복합지역이다. 서귀포시의 최대 인구 밀집지역으로 대단위 아파트 단지 등 주거지역이자, 신흥 상권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최근 유동 인구가 많아 교통·주차문제와 함께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의 정상화 여부 등 주요 현안을 갖고 있다. 국내 1호 영리병원 개설 무산에 따른 대안 마련도 해결 과제이다.

이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의원 선거에는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김대진(53) 후보와 2020년 보궐선거에서 낙선한 국민의힘 오현승(58) 후보가 재도전에 나선다. 고(故) 윤춘광 의원의 별세에 따라 치러진 2년전 선거의 리턴매치로 여야간, 후보간의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김대진 후보는 ▷서귀포의료원 의료 수준 향상 및 헬스케어타운 활성화 ▷오일장 교통정체 해소 위한 도로 개설 ▷요양병원 건립 ▷동홍119센터 유치 ▷환경보존기여금 도입 ▷교통사고와 범죄로부터 안전한 동네 만들기 등을 약속했다.

오현승 후보는 ▷헬스케어타운 사업 정상화 ▷동홍2통 중심의 도시계획도로 재정비 ▷아이돌봄 서비스 강화 ▷어르신 건강증진센터 설치 ▷민속문화 보전·발굴 ▷정방폭포를 중심으로 한 바다 찾기 운동 ▷음식문화 거리 조성 등을 공약했다.
관련기사
[선거구 탐방/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 재선이냐 3선이냐… 굵직한 현안 해결사는
[선거구 탐방/ 정방·중앙·천지·서홍동 선거구] 선거구 재편 변수… 4선-정치신인 맞대결
[선거구 탐방/ 송산·효돈·영천동 선거구] 여야 후보 4년 만의 재대결 승자는 누구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56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