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여중 학생들 광주 찾아 5·18 현장 체험
3년 만에 광주에서 1박 2일 '제주4·3과 광주5·18 전국화' 취지 교류 활동
4·3 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 등 포함 20여 명 4·3과 5·18 평화 공감 나눔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2. 05. 16(월) 17:43
'제주4·3과 광주5·18 전국화를 위한 평화 공감 현장 체험'에 참여한 한림여중 학생 등이 16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주4·3과 광주 5·18을 잊지 말자며 청소년들이 만났다. 제주도교육청이 제42주년 광주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맞춰 이달 16~17일 광주에서 1박 2일 과정으로 펼치는 '제주4·3과 광주5·18 전국화를 위한 평화 공감 현장 체험'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2019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올해 광주 5·18 현장 체험에는 제주시 한림여자중학교의 학생 12명과 교사 2명, 4·3 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 4명,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 등 도교육청 관계자 6명 등 24명이 함께하고 있다. 제주방문단은 첫날 전남대와 들불야학터를 찾았고 산정중학교 5·18 수업 현장 참관에 이어 국립 5·18민주묘지를 답사했다. 둘째 날에는 5·18 42주년 기념 방송 참여, 금남로 탐방, 오월 연극인 '오! 금남식당' 관람 등 5·18 문화예술 체험 등을 계획하고 있다.

광주 산정중학교에서 5·18 수업 현장 참관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이 행사는 제주·광주교육청이 2019년 체결한 '제주4·3-광주5·18 평화·인권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 지난 4월 15일에는 광주시교육청과 광주교육발전자문위원회 등 30여 명이 한림여중을 방문해 4·3평화·인권교육 수업 현장을 지켜봤고, 이번에는 한림여중 학생들이 광주로 초대 받았다. 도교육청은 앞으로도 교원 연수, 학생 체험 학습 등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3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