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정착·지역주민 화합 프로그램 운영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1. 03. 08(월) 17:59
서귀포시는 정서적 유대 강화와 더불어 사는 화합 분위기를 조성하고 지역 공동체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읍면동별 정착주민과 지역주민간 화합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전체 읍면동을 대상으로 지난 2월 16일부터 3월 10일까지 수요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읍면동별 150만원 내외로 운영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 대상은 귀농·귀촌인, 다문화가구 등 정착주민과 지역주민 등이다.

프로그램은 정착주민의 지역사회 적응을 지원하고 지역주민들과 소통·교류하며, 지역별 특색을 반영한 다양한 형태(교육·체험·봉사활동 등)의 프로그램으로 편성된다. 다만,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연장조치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해 프로그램별 운영 시기나 운영 방식(온·오프라인 등)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7개 읍면동에서 우리고장 문화탐방, 제주 정신문화 강좌 등 7개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