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자 보호시설 '큰퐁낭 쉼터' 개소
서귀포시 "최대 8명 입소… 최대 1년·연장 가능"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1. 03. 07(일) 15:11
서귀포시 지역의 성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인 '큰폭낭 쉼터' 개소식 모습. 쉼터 관계자와 서귀포시 이양문 부시장(오른쪽 두번째), 강현수 여성가족과장(맨 오른쪽) 등이 참석했다.
서귀포시가 지역 내 첫 성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인 '큰퐁낭 쉼터'를 지난 2일 본격 개소했다.

7일 시에 따르면 '큰퐁낭 쉼터'는 8명까지 수용 가능하며, 시설장을 포함한 종사자 4명이 배치된다. 성폭력 피해자 발생 시 지역 내 시설로의 빠른 연계로 응급분리가 가능하고, 입소자에게는 숙식이 무료로 제공된다. 아울러 심리상담 및 치료에 도움을 주는 등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입소 기간은 최대 1년이며, 입소자가 심리적 안정이 추가로 필요하거나 치료를 받고 있는 등 피해자 보호가 필요한 경우 1년 6개월 범위 내에서 1회 연장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예산 3억9000만원을 투입해 건물을 매입하고 같은해 12월 사단법인 '큰퐁낭'을 수탁기관으로 선정했고, 지난 1월 민간위탁 협약 체결을 완료했다.

한편 도내 성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은 일반 보호시설과 장애인 보호시설 각 1개소씩 2개소로 모두 제주시에 위치해 있다. 이에 이번 서귀포시 성폭력 피해자 보호시설 개소로 피해자에 대한 응급분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