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주민 반발 '드론택시 시범비행' 행사 파행
제주도 섯알오름주차장서 '드론비전 선포식' 개최
'송악산 문재재보호구역 반대' 지역주민 점거 농성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0. 11. 21(토) 17:06
21일 오후 서귀포시 대정읍 섯알오름 주차장에서는 열린 '제주 드론 비전 선포식' 후 제주도의 송악산 문화재 지정 방침에 반대하는 하모리 일대 주민 20여명이 원희룡 제주지사가 탑승한 차량을 가로막고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송악산 일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데 반대하는 지역주민들로 '드론택시' 시범비행 행사가 파행을 빚었다.

 제주자치도는 21일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소재 섯알오름 주차장에서 제주 드론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도심항공교통 첫 비행 실증할 예정이었다.

 드론택시에 대한 실증은 서울과 대구에 이어 세 번째로 추진되는 것으로, 제주 지역에서도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를 활용해 실증이 이뤄질 것으로 예고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행사는 송악산주변 문화재 지정 방침에 반대하는 대정읍지역 주민들이 드론 이륙장을 점검하면서 시범행사가 진행되지 못했다.

 주민들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탑승한 차량을 옴으로 막아서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는 드론택시 시범비행을 리허설 영상으로 대체하는 형태로 축소 진행했다.

 원 지사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청정제주 송악선언'을 실천하는 첫 번째 조치로 송악산 일대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면서 "송악산 일대를 명승 또는 천연기념물 문화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송악산 분화구를 중심으로 80∼90필지의 토지가 민간이 갖고 있고 제주도가 대규모 사업에 대한 난개발을 막기 위해 송악산 일대를 문화재로 지정하면서 민간이 소유한 토지의 재산권도 제한될 수 있어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돼 왔다.
관련기사
드론택시 제주하늘 가른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