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끼니 해결 대신 '나'를 중심에 둔 식사를
임선영의 '음식에도 마스크를 씌워야 하나요'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0. 10. 23(금) 00:00
우리가 먹고 마시는 것들은 과연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가. 음식 작가 임선영의 '음식에도 마스크를 씌워야 하나요'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 있다. 팬데믹과 뉴노멀 시대를 맞아 무엇을 더 먹기에 앞서, 무엇을 더 멀리해야 하는지를 설명해놓았다.

이 책에서 먼저 주목한 건 한식이다. 한식은 고리타분하고 경쟁력 약한 음식이 아니라 혹독한 자연 환경 속에서 살아남은 조리법만 모아놓은 함축된 식문화 기록으로 그 가치를 살폈다. 자연발효의 보물 창고인 김치, 영양의 완성인 두부, 들기름에 포함된 오메가3, 산채소의 약성 등 우리 식탁에 흔히 올라와 귀중함을 몰랐지만 한식이야말로 '하늘이 내린 밥상'이라고 했다.

예전에는 건강에 좋은 음식을 다소 추상적으로 생각하고 모호하게 판단했지만 앞으론 소비자들이 성분을 꼼꼼히 따지고 누구에 의해 어떤 방식으로 생산됐는지 추적하게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원거리에서 공급돼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제품 대신에 대를 이어 가꿔온 땅에서 나는 근거리 로컬 생산자들의 제품을 소비하고, 상처가 조금 있더라도 유기농이나 친환경 재료를 선택하게 된다는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달라진 맛집 풍경도 소개했다.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맛집이 모여 있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바뀌었다. 거주지 중심, 골목의 작은 식당을 선호하고 방송에 나와 유명해진 맛집보다 자신의 취향에 맞고 건강한 식재료로 요리하는 레스토랑으로 향하는 발길이 늘어나고 있다.

그동안 우리는 빨리 준비되고 다른 무언가를 바삐 하기 위해 간편함이나 가성비 등을 이유로 끼니를 해결해왔다. 거기엔 먹는 '나'의 존재감이 없었다. 이제는 우리 삶에 필요한 에너지를 얻고 내일의 건강을 오늘처럼 유지하기 위한 식사가 필요하다. 저자는 말한다. "좋은 식사, 별다른 것 없더라고요. 중요한 것은 바로 2가지, 소식(小食)과 안식(安息)입니다." 마음의숲. 1만5000원. 진선희기자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