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올 여름 폭염대책 실효성에 만전을
편집부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6. 05(금) 00:00
본격 여름철을 앞두고 폭염대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6월 시작으로 여름 더위가 다가온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감염방지대책도 고려해야 해 올해 폭염대책이 유난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주도는 올 여름철 폭염종합대책을 수립, 도민과 관광객들의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으로 단계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했습니다. 세부대책으론 그늘막과 버스승차대 공기차단막(에어커튼)을 확대 설치하고 물안개분사장치(쿨링포그)도 도심지 5개소에 새롭게 설치하는 등 곳곳에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늘릴 예정입니다. 혼자사는 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폭염취약계층 8400여명 보호를 위한 재난도우미도 운영됩니다.

특히 도는 코로나19 감염방지대책의 지속 차원에서 노인시설 마을회관 주민센터 등 실내 지정 무더위쉼터를 임시휴관하고, 필요시 개방된 실외장소인 정자나 나무그늘, 공원 등으로 대체 운영할 계획입니다. 바다 고수온, 농어업 및 축산업, 건설사업장 등의 폭염피해 최소화에도 나섭니다.

핵심은 폭염대책이 코로나19 확산방지 우선이라는 시대상황을 살리면서 폭염에 취약한 계층의 무더위 피해도 줄이도록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지혜입니다. 타 지방에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인들 무더위쉼터와 침방울(비말)이 물의 미세입자에 섞여 전파위험이 높은 쿨링포그 등의 운영을 모두 자제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의 쿨링포그 운영 방침은 재고돼야 하지만 노인시설 휴관조치는 선택적 허용 방안을 검토할 만 합니다. 읍면지역 마을 노인시설의 경우 외부 교류가 거의 없는 동네 이용자로 한정된데다 폭염에 취약한 노인들의 무더위쉼터 통제로 겪을 고통이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올 폭염대책이 코로나19 확산 추세와 현장의 폭염취약계층을 감안해 심사숙고 끝에 탄력 운영되길 기대합니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