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자연재배 표고버섯, 겨울철에도 수확!
정신종 시민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 03(월) 16:51
한라산 국유림내 겨울철 표고가 자라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요즈음 포근한 겨울기온으로 한라산 국유림 원목 표고재배장 재배농가들이?여느 때와 달리 생표고를 수확하기 위해 바쁜 일손을 움직이고 있다. ?

?원래 한라산 원목 표고는 해마다 가을철과 익년 봄철에 두 번 정도 수확하는데 올해는 겨울철 기온이 상승하면서 겨울철 휴식기간 없이 계속 수확이 이루어지고 있다. ?

이번 겨울은 평균기온이 예년보다 높고 기상관측이후 가장 포근한 겨울 날씨를 보임에 따라 평균기온을 웃도는 따스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산속에서 자연 재배하는 표고버섯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

? 한라산에 재배하는 참나무원목 표고버섯은 저온성으로 9월부터 그 이듬해 5월까지 수확하는데 버섯이 잘 자라는 적정온도는?6~15도이며 기온이 낮아지거나 높아지면 균의 활동이 둔해져 일반적으로 동절기와 여름철은 휴양기에 속한다.?

도내 표고버섯 생산량은 연간 약 250톤이?생산되고 있으며 표고버섯에 함유된 베타글루칸과 비타민D는 바이러스 등 병원체에 저항하는 대식세포를 활성화시켜 감기에 도움을 주며, 혈압을 낮추고 당뇨병 예방에도 효과적인 자연식품이다.

이에 따라 표고버섯이 겨울철에도 휴양기가 없이 생산되면서 신선한 생표고버섯을 맛볼 수 있게 되었는데 도내 산림조합에서는 로컬푸드 매장 및 직영판매장 등을 적극 활용하여 자연의 주는 표고버섯의 판매를 촉진하고 있으며 농가 스스로 농장현지 판매를 하고 있다. ?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표고버섯 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후 단계적으로 육성하고 표고재배농가들에게 적극 지원 할 계획이다.?

?

시민기자의 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