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혼 파혼' 케빈 나 "상대에게 수억 지급"
'아내의 맛' 출연 비난에 입장문…"오히려 명예훼손 당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8. 07(수) 15:56
재미교포 프로골퍼 케빈 나(36·한국이름 나상욱)가 TV조선 스타 부부 예능 '아내의 맛' 출연 후 불거진 과거 파혼 관련 논란에 대해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한 무분별한 비방"이라고 반박했다.

 케빈 나는 7일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아 왔지만 잘못된 사실관계가 전해지면서 가족, 친지들이 큰 상처를 받아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사실혼 파기로 상처받은 상대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을 표한다"라면서도"당시 저와 부모님이 악화한 관계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즉시 국내에 입국해 상대와 그 부모님을 만났다. 그러나 그 자리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대화를 녹음하는 상태와 더는 신뢰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사과하고 파혼 의사를 전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에게 수억원에 이르는 돈을 지급했다고도 덧붙였다.

 케빈 나는 "오히려 상대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고 골프대회장에서 시위하는 등으로 제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라며 "제가 성적 학대를 했다는 등 저를 사회적으로 매장하기 위한 인신공격에 대해 법원도 큰 금액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완벽하지 못한 사람이라 일에서도 사랑에서도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지만,이제는 남편이자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내와 아이들이 허위사실로부터 피해받는 것을 막아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는 허위사실로 제 가족과 친지들이 다치지 않도록 어루만져달라"고호소했다.

 케빈 나는 최경주에 이어 역대 한국인 골프선수 중 두 번째로 PGA(미국프로골프) 투어에 진출했다. 그는 현재까지 누적 상금만 3천만 달러(한화 약 360억원 상당)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PGA 세계 랭킹 33위이다.

 그는 전날부터 '아내의 맛'을 통해 아내, 딸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삶을 공개해 화제가 됐으나, 방송 직후 2014년 전 약혼자와 파혼하는 과정에서 성 추문 의혹이 일고 소송까지 간 사실이 다시 언급되면서 논란이 됐다.

 논란이 불거진 당일 입장문을 발표한 것으로 보아 케빈 나는 방송 활동도 이어갈 것으로 추측된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