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핫플레이스] (49)제주거문오름 용암길·태극길
1년 중 아흐레만 열리는 비밀의 원시림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19. 07. 19(금) 00:00
2019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이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거문오름 전경. 한라일보DB
거문오름국제트래킹 기간 한시 개방
300여종 희귀 식물·역사 유적 간직
세계자연유산 해설사 거문오름 설명



이 때가 아니면 언제 이 길을 걸어볼까. 1년 중 단 9일, 거문오름국제트레킹이 진행되는 20일부터 28일까지 비밀숲 '용암길'이 열린다.

용암길은 거문오름에서 분출된 용암이 흘러내려 만들어 진 길이라고 해서 이런 이름을 갖게 됐다. 거문오름에서 분출된 용암은 약 14㎞ 떨어진 해안까지 흘러 숲길 뿐만 아니라 만장굴, 벵뒤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천물동굴도 만들어냈다.

거문오름 정상 전망대
용암길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탐방안내소에서 출발해 거문오름 정상을 지나 상록수림, 벵뒤굴 입구, 흐린내생태공원으로 이어지는 약 6㎞ 코스로 짜여져 있다. 탐방하는 데는 약 3시간이 소요된다.

암석지대와 용암 함몰구 등 독특한 지형을 지닌 용암길에는 아열대, 난대, 온대를 거쳐 다양한 식물이 식생한다. 거문오름 일대에는 양치식물 60여종을 포함해 희귀한 식나무와 붓순나무 등 300여종의 식생이 분포하고 있다. 숲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면 잘 발달한 원시림을 만날 수 있는 데 사람들이 남기고 간 흔적도 이 곳에서 엿볼 수 있다. 옛 제주인의 생활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숯가마 터를 포함해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주둔한 갱도진지 등 아픈 역사 유적도 간직하고 있다.

거문오름 태극길
용암길 코스 막바지에는 벵뒤굴이 탐방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천연기념물 490호인 벵뒤굴은 제주도 용암굴 중 가장 복잡한 미로형 동굴로 알려져 있다. 다만 벵뒤굴 속으로 들어가는 것은 금지돼 있어 입구 쪽만 바라볼 수 있다.

'태극길'도 거문오름의 매력을 잘 만끽할 수 있는 트래킹 코스다. 태극길은 탐방로가 '태극'문양을 형상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탐방안내소에서 출발, 용암협곡, 알오름전망대, 숯가마터, 화산탄, 수직동굴 등 거문오름 분화구를 먼저 둘러본 뒤 9개 봉우리 능선을 돌게 된다.

태극길은 분화구 내부와 정상부 능선을 따르는 전체 코스(10㎞·3시간30분 소요)와 정상까지 올라갔다 전망대를 거쳐 삼나무 군락지를 걷고 되돌아오는 정상 코스(1.8㎞·1시간 소요), 분화구코스(5㎞·2시간 소요) 등 다시 4개 코스를 나뉘니 체력과 자신의 일정에 맞게 코스를 선택해 탐방하면 된다.

탐방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로 탐방안내소에서 사전안내와 출입증을 받아야 입장이 가능하다. 평소에는 사전 예약을 해야 탐방할 수 있고, 용암길은 행사 기간만 한시 개방되고 행사가 끝나면 다시 탐방이 통제된다. 또 행사기간엔 태극길 분화구에서 세계자연유산 해설사의 설명이 진행되기 때문에 거문오름을 속속들이 알고 싶다면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다만 1일 강수량이 25㎜를 초과하거나 심한 안개가 끼는 등 기상이 악화되면 탐방이 통제되니 날씨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또 탐방로에서는 일제의 취사, 화기 취급, 식물 채취 등의 행위가 금지되고 정해진 탐방로를 벗어나 탐방해서도 안된다. 아울러 탐방 중에는 스틱을 사용해서는 안되고 탐방이 끝난 후에는 반드시 출입증을 안내소에 반압해야 한다. 이상민기자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