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어선시각자료 정보 등록 대상 확대
입력 : 2024. 04. 02(화) 17:37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한라일보] 서귀포해경이 어선사고 발생시 신속한 초동대처를 위해 어선 선체, 선실 진입로 등 어선시각화 자료 확보에 나섰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어선시각자료 정보 등록을 5t 미만의 어선으로 확대해 현행화를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어선시각자료란 어선의 선체 및 선명, 선실 진입로, 구명뗏목 등 어선의 특징·특이한 사항을 데이터베이스화 한 자료를 말한다.

해경은 이 자료를 바탕으로 해양사고 발생 시 정확한 상황판단 및 수색, 구조를 하게 된다.

해경은 서귀포 관내 5t 미만 어선 390척 중 94.3%에 해당하는 368척의 자료를 데이터화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해양에서 사고 발생시 신속한 구조를 위해 사진자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선주, 선장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6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