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권 도의원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적극 도입해야"
입력 : 2024. 03. 21(목) 14:51수정 : 2024. 03. 24(일) 15:03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21일 도의회 기자실서 기자회견 열고 입장 피력
[한라일보] 송창권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더불어민주당, 외도·이호·도두동)이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제도를 적극 도입해야한다"는 입장을 21일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보전분담금은 청정 제주 환경을 지키고, 미래세대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보험료"라며 이 같이 밝혔다.

송 의원은 전날 제주관광협회가 환경보전분담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것에 유감을 표하며 "매우 실망스럽고 도민의 정서와는 매우 동떨어진 이기적인 모습으로 비춰 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제주도에서는 입도세 성격의 환경보전기여금에 대해 이미 2012년부터 제주특별법 5단계 제도개선에 추진 시도를 했었다. 그 당시에도 관광업계의 반발로 철회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후 환경기여금 도입, 제주 관광세, 환경보전기여금 등 이름이 다르지만 계속해 용역을 진행하고, 토론회도 거치고 총선, 대선 공약에 넣기도 하는 등 많은 노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어 "그런 결과 제주의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70% 이상이 환경보전기여금을 부과해도 좋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면서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제도는 이미 도민합의를 넘어서 국민적 공감대가 이뤄지고 있기에 정책결정의 정당성과 적합성 그리고 필요성은 확보 됐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끝으로 "제주의 환경은 미래 세대에게 온전히 물려줘야 할 세계인의 자연유산이다"면서 "12대 국회가 구성되자마자 본격적인 추진이 이뤄지길 간절히 바라며, 도 관광협회의 대승적인 입장 선회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10 총선과 제주] ⑤관광객 대상 환경보전 비용 부과 논란
[종합] 제주 관광객 감소에 ‘환경보전분담금’ 숨고르기
제주상의도 환경보전분담금 제동.. "장기적 도입 검토"
환경보전분담금 도입 추진에 제주관광업계 "반대"
제주 '환경보전분담금' 비판 여론 돌파할 묘책 나올까
환경보전분담금 숙박 1박당 1500원·렌터카 5000원 도입되나?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0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