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제주 U-22 측면 멀티플레이어 여홍규 전격 영입
입력 : 2024. 02. 29(목) 16:03수정 : 2024. 02. 29(목) 16:07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끊임없는 압박 축구 제격.. U-22 출전 카드 활약 기대
2024시즌 개막으로 앞두고 제주유나이티드가 영입한 여홍규.
[한라일보] 제주유나이티드 '김학범호'가 2024시즌 전력 강화를 위해 측면 멀티플레이어 여홍규(22)을 영입했다.

여홍규는 전남 드래곤즈 U-18팀인 광양제철고 출신으로 고등부 주요 대회에 두각을 나타낸 후 2021년부터 전남과학대와 순복음총회신학교에서 활약했다.

특히 지난해 9월 한국대학축구B대표팀 소속으로 태백시에서 열린 '2023아시아대학축구대회'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한국대표팀의 준우승을 이끈 주역이다.

김학범 감독은 윙포워드와 사이드백 등 측면 멀티플에이어인 여홍규가 173㎝, 66kg의 체격과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상대 팀에 대한 끊임없이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골 결정력을 발휘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는 여홍규의 영입으로 권순호가 김포FC 임대 이적하면서 빠진 U-22 의무 출전 규정 카드 공백도 메워 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K리그1은 올해 젊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올 시즌부터 22세 이하(U-22) 선수가 출전하지 않을 경우 교체카드 3명, 선발 1명시는 4명까지 교체 가능하고 대기 U-22 선수가 선발로 2명 이상 출장하거나 1명 선발 출전 후 1명 이상 교체 투입시 최대 5장까지 교체카드를 쓸 수 있도록 U-22 의무 출장제도를 개정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29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