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공항, 소방청 안전진단서 무더기 지적
입력 : 2023. 09. 27(수) 16:10수정 : 2023. 10. 01(일) 15:10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스프링클러 헤드 미설치 등 총 48건 대구공항 다음으로 많아.
[한라일보] 한해 3000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이용하는 제주국제공항이 소방청이 실시하는 소방안전 진단 평가에서 무더기 지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소방청이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3 화재예방 안전진단’에서 제주공항은 총 48건의 지적을 받았다.

특히 스프링클러 헤드 미설치, 피난구 유도등 미설치, 도시가스 배관 부식 등 소방시설에 대한 지적이 41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전기 4건, 가스 2건, 건축 1건 등의 지적을 받았다.

무더기 지적을 받은 원인으로는 공항 내부 구조 변경 과정에서 소방시설이 법적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점이 꼽혔다.

또 제주공항은 전국 11개 공항 중 대구공항(58건)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지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제주공항은 안전진단 등급 평가에서 양호에 해당하는 B등급을 분류됐다.

송 의원은 "제주공항 이용객은 지난해 2970만명으로 한국의 관문 역할을 하는 곳임에도 이런 진단 결과를 받아 위기감을 느꼈다"면서 "특히 제주공항은 지난 1983년 지어진 청사를 1991년, 2006년, 2012년, 2019년 등 개·증축 4회를 거친 탓에 화재 안전설비가 미흡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의 입국이 많은 곳이어서 하루라도 빨리 설비 개선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24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9-28 07:08삭제
오지사,"제주공항 확충 어려워"는 허위유포다
국토부에서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ADPi)에 ‘공항 인프라 개선방안 수립’ 용역발주 한바 있다
ㅡ 제주공항 인프라개선 등을 통해 수요 감당할 수 있다.
ㅡ국토부는 이를 무시하고 감추고,,제2공항 건설을 짓겠다고 고집중이다


,,,제주공항 공역확장,
ㅡ보조활주로, 600m 추가시설
ㅡ 관제시설 보강중.주차장 969면 완공
ㅡ지하차도완공,전용차로시행.공항혼잡도 해결
,정석비행장 필요시 사용,전시 알뜨르 비행장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