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김히어라 녹취록 공개…"폭행 피해 주장 일방적"
입력 : 2023. 09. 11(월) 13:36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소속사 측 "제보자 H 주장 일방적"
녹취록 나머지 부분 공개하며 반박
프리다 연기하는 김히어라. 연합뉴스
배우 김히어라가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추가 의혹이 제기되자 반박에 나섰다.

김히어라의 소속사 그램엔터테인먼트는 "(지속적으로 폭행당했다는) 제보자 H의 주장은 일방적이며, 소속사는 이에 대한 오해를 풀어나가고자 한다"고 9일 밝혔다.

그램엔터테인먼트는 "H는 매체에 제공할 목적으로 통화를 녹음했고, 의도적으로 사실이 아닌 부분 또는 기억의 왜곡으로 증명할 수 없는 일들을 언급하며 통화를 이어갔다"며 H와 김히어라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어 "두 사람의 기억이 매우 상이함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인 주장을 녹취록이라며 편집된 부분만 보도한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제보자 H가 중학생 동창생인 김히어라와 지난 8일 통화한 녹취록을 보도했다.

보도된 녹취록에 따르면 김히어라는 H가 "넌 유독 나만 많이 괴롭혔어"라고 말하자 이를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은 채 "미안하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그램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김히어라는 H를 폭행한 기억이 나지 않는 듯 "내가 그랬다고?", "내가 너를 매일 때렸다고? 너가 (자퇴해서) 학교에 없었잖아"라는 식의 상반된 주장을 펼친다.

2009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김히어라는 이후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지난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속 학폭 가해자 이사라를 연기해 이름을 알렸고,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펀치'에도 출연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