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노지고추에서 바이러스(TSWV) 발생 … 방제 당부
입력 : 2023. 05. 30(화) 10:19수정 : 2023. 05. 31(수) 15:37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농기원, 터널재배 중인 노지고추에서 총채벌레로 전염되는 바이러스 확인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공.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노지고추에서 총채벌레에 의해 전염되는 바이러스(TSWV,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칼라병) 발생이 확인됐다.

30일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현장 예찰 결과 최근 터널재배 중인 노지고추에서 TSWV(칼라병) 발생이 파악됐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새순 부위가 구부러지고 잎은 노란색으로 변하면서 뒤쪽으로 말리는데, 심하면 잎과 줄기가 고사할 수 있다. 또 어린 열매는 검게 변하며, 성숙한 열매는 붉은색으로 착색되지 못하고 얼룩이 남아 상품성이 떨어진다.

특히 이 바이러스는 치료약제가 없어, 감염 시 큰 피해가 예상돼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사전에 방제해야 한다.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총채벌레는 쑥 등 잡초에서 서식하다가 고추 정식시기에 유입돼 기온이 상승하는 5월쯤부터 급증한다.

총채벌레 발생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발생이 확인되면 작용 기작이 다른 3종 이상의 약제를 활용해 4~5일 간격으로 3~4회 방제가 필요하다. 또한 물관리와 웃거름 시비 등 육관리를 해야 한다. 바이러스 증상 확인 시 발병된 식물체는 제거해야 한다. 식물체 전체를 뽑아 봉지 등으로 감싸서 떨어진 곳에 깊이 묻거나 태워 없애야 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