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 끌어올리던 선원 쇠고리에 맞아 사망
입력 : 2023. 04. 02(일) 11:21수정 : 2023. 04. 02(일) 15:03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한라일보] 제주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선원이 쇠고리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제주동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32분쯤 제주시 우도면 동쪽 약 44㎞ 해상에서 조업 중인 사천선적 외끌이저인망 어선 A호(승선원 7명)에서 70대 선원이 그물을 끌어 올리던 중 갈고리 모양의 쇠고리에 부딪혀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를 소방당국이 접수했다.

이 선원은 성산항에서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0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