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생들 "제주 4·3사건 왜곡 강연 반대"
입력 : 2023. 03. 27(월) 18:45수정 : 2023. 03. 28(화) 13:10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극우 단체, 27일 서울대서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 강연 개최
김 전 서장, 4.3왜곡 주장으로 알려진 인물
제주4·3을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는 현수막이 훼손된 채 걸려 있다. 이 현수막은 우리공화당과 자유당, 자유민주당, 자유통일당 등 4개 정당과 1개 단체가 공동 제작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한라일보 DB
[한라일보] 서울대학교 구성원들이 교내에서 진행된 제주4·3 관련 강연이 4·3을 왜곡한다며 반대 대자보를 붙여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대에서는 '4·3을 남조선로동당의 무장폭동'이라고 주장하는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이 강연자로 나선 '4.3의 진실'강연이 열렸다. 강연자인 김 전 서장은 1997년 퇴임, 대통령의 제주 4·3학살 사과가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제안한 인물이다. 이번 강연은 보수주의 극우단체가 주최했다.

강연이 열리기 전 학내에 대자보를 게시한 서울대 구성원들은 김 씨의 저서 내용을 토대로 "김 씨의 주장은 제주4·3이 공산주의 정당인 남조선로동당이 지령한 정치투쟁의 일환으로 계획된 반 미군정, 반 대한민국 공산주의 무장폭동이었다는 것이며, 또한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한 것은 애석하지만 불법집회, 게릴라를 진압한 군과 경찰은 정당했고, 게릴라들도 군경과 가족들을 학살해 만행을 저질렀으므로 상대의 사과 이전에 정부 차원이나 군경의 사과는 부당하다는 주장"이라며 이같은 주장은 4·3진실을 오도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김 씨가) 미군정이 1947년 3·1절 기념 시위를 폭력진압했고, 경무부장 조병옥이 '건국에 방해되면 제주도를 싹 쓸어버리라'며 반대파에 대한 강경진압을 조장했다는 것을 간과하고 있다"며 "진상보고서에 등록된 4·3민간인 사망자 1만442명 중 가해 주체가 밝혀진 사망자 7624명이 군경에 의해, 1528명이 게릴라에 의해 살해된 사실은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4·3이 무장폭동이며 위급시기이기에 미군정과 대한민국 정부의 학살진압이 정당했다면, 한국전쟁 당시 저지른 보도연맹 학살, 5·18 광주학살도 똑같이 정당화되며, 나아가서는 정권이 저지른 각종 국가폭력 사건도 정당화된다"면서 "강연 주최측이 김 씨의 주장을 방패삼이 굳이 제주4·3을 다루는 이유가 이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4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