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질토래비 제주 역사문화 탐방
입력 : 2023. 03. 27(월) 00:00
송문혁 기자 hasmh@ihalla.com
제주 역사문화 공유 법인인 사단법인 질토래비(이사장 문영택)는 지난 25일 2023년도 상반기 제주 역사문화 탐방 프로그램으로 '수산리(성산읍)의 비경과 비사를 찾아서' 행사를 진행했다.

'수산리(성산읍)의 비경과 비사를 찾아서' 탐방 프로그램은 수산2리 궁대오름 생태공원을 시작으로 탐라목장 잣성길과 벌라리왓 유적지 및 벌라리굴을 거쳐 수산진성 및 진안 할망당, 수산한못과 수산동굴, 양수의 난 추정지를 잇는 여정이다.

제주 역사문화 자료 연구 및 공유단체인 (사)질토래비는 2018년 7월 7일 '돌하르방에게 길을 묻다'라는 제목으로 세미나를 개최하며 창립을 알렸고, '원도심 5개 코스 역사문화 걷는 길' 지도를 발행했다. 이후 여러 기관과 협약을 맺으며 '동성(東城)·돌하르방·신선길' 개장에 이어 '서귀포 역사문화 걷는길', '한수풀 역사문화 걷는길', '탐라·고을·병담길', '월라봉 역사문화 깃든 길' 등을 개장한 바 있다.

올해로 창립 5주년을 맞는 (사)질토래비는 제주도 전역에 걸쳐 답사를 진행하며 지역의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을 발굴·기록하고, 해당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며 제주의 역사문화를 공유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사)자연보호연맹 가파도 자연환경 복원


(사)자연보호중앙연맹 서귀포시협의회 대정읍지회(지회장 정연오)와 표선면지회(지회장 강희철)는 지난 25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파도 환경복원 식재작업 및 자연정화 활동'을 전개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가파도 환경복원을 위해 해국과 '갯패랭이 2000본을 공한지에 식재하고, 해안선 일대 해양쓰레기 수거 및 청보리 탐방길 플로깅 등 환경정화 활동을 함께 전개했다.

정연오·강희철 지회장은 "'섬 속의 섬' 가파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보호하고 미래세대를 위해 자생식물 식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한라산 김만덕 나눔계좌 갖기 동참


제주 향토기업 (주)한라산(대표 현재웅) 임직원들이 최근 제주은행(은행장 박우혁)과 김만덕재단(이사장 양원찬)이 함께 하는 全도민 '나눔실천 1계좌 갖기 운동'에 동참했다. 이에 따라 기부금 출연한 신청한 이들이 적금 만기 후 이자 일부를 기부하면 제주은행이 일대일 매칭 기부금을 추가 조성해 김만덕재단에 출연하게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0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람과사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