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유입 줄고 자연감소' 제주지역 인구 유출 심상치 않네
입력 : 2023. 03. 22(수) 16:03수정 : 2023. 03. 23(목) 16:04
문미숙기자 ms@ihalla.com
올해 2월까지 전입보다 전출이 더 많아 920명 순유출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도 19개월째
[한라일보] 제주 인구가 작년 8월을 정점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에다 제주로 순유입되는 인구도 최근 몇 달 사이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어서다.

젊은층의 혼인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의 변화에다 20~40대 인구가 감소하는 구조적인 문제, 빠른 고령화로 인한 사망자 수 증가 현상은 앞으로도 이어질 수밖에 없어 제주로 인구를 유입시킬 수 있는 안정적인 집값과 일자리 창출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이 발등에 불이 됐다.

22일 통계청의 '1월 인구동향'과 국가통계포털 분석 결과 2월 말 기준 도내 주민등록인구는 67만7090명으로, 1월보다 403명 감소했다. 지난해 8월 67만9016명으로 역대 최고를 찍었던 주민등록인구는 그 후 감소세가 확연해 올해 2월까지 전월 대비 증가한 달은 지난해 11월(49명) 뿐이다. 나머지 5개월은 적게는 102명(10월)에서 많게는 666명(올 1월)의 인구가 감소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지난해 말 주민등록인구가 67만8159명으로 전년 대비 0.2%(1400명) 늘어, 증가율이 2008년(0.2%) 이후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같은 인구 절벽은 해마다 역대 최저기록을 다시 쓰고 있는 출생아 수 감소와 이주인구 증가 둔화가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제주 인구는 2021년 사망자 수(4229명)가 출생아 수(3728명)보다 더 많아 사상 처음 501명이 자연감소했다. 2022년에는 자연감소가 1200명(사망자 수 4800명-출생아 수 3600명)으로 더 확대됐다. 이처럼 출생아 수는 줄고 고령화로 인한 사망자 수는 늘면서 월별로는 2021년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19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올해 1월 출생아 수는 345명으로 사망자 수(448명)보다 103명 적었다.

제주 이주 열기도 전같지 않다.

지난해 순이동(전입-전출) 인구는 3148명으로 전년 대비 19.6%(769명) 감소했다. 역대 순이동인구가 가장 많았던 2016년(1만4632명)에 견주면 증가 규모가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올해 들어서는 1월과 2월 연속해서 제주에서 전출한 인구가 전입 인구보다 더 많아 920명이 순유출됐다. 지난해의 경우 1월(-55명)과 12월(-100명)을 제외한 10개월동안은 전입인구가 더 많았지만 올들어서는 초반부터 달라진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제주 #출생아 #제주이주 인구
관련기사
제주 혼인 3년 연속 3000건 못미쳤다
제주 총인구 늘었지만… 20~30대 젊은층 어디로
제주 인구 자연감소 1200명…빨라지는 '인구 절벽'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204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3-22 16:42삭제
아파트 폭랏 기대한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