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들불축제 방향 어디로… 시민 의견 묻는다
입력 : 2023. 03. 22(수) 10:17수정 : 2023. 03. 23(목) 11:22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기상 이변 등 시대 트렌트 맞게 변화 필요성" 31일까지 오픈 채팅방 가동
"소통방 의견 적극 반영 향후 축제 평가보고회서 개선 방안 도출 노력할 것"
새별오름에서 열린 2023 제주들불축제. 한라일보 DB
[한라일보] 제주시가 제주들불축제 발전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20일부터 온라인 오픈 채팅방을 운영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시 주최로 지난 9~12일 애월읍 봉성리 새별오름을 주 무대로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2023 들불축제는 산불 경보 경계 발령으로 오름 불 놓기 등 불 관련 프로그램이 전면 취소됐다. 지난해 전국 산불 영향으로 '불'을 주제로 진행하는 들불축제 추진이 무산된 데 이어 또다시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불 놓기 프로그램이 중단된 것이다. 이에 더해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들불축제 전면 폐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고 산불이 잦은 봄철에 불 놓기를 핵심 프로그램으로 둔 들불축제를 지속해야 하느냐는 도민의 부정적 여론이 높아졌다.

이에 제주시는 "최근 기상 이변과 환경 이슈 등 시대의 트렌드에 맞게 변화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기로에 선 들불축제에 대한 시민들의 직접적인 목소리를 듣기 위해 온라인을 활용한 '들불축제 소통방'을 개설했다. 운영 기간은 오는 31일까지 12일간으로 참여를 원하는 이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 메뉴에서 '들불축제 소통방'을 검색한 후 접속하면 된다.

제주시에서는 "들불축제의 발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참신한 제안에 대해 열린 자세로 소통하겠다"며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한 뒤 "소통방에서 나온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향후 축제 평가보고회에서 개선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시는 시민 대상 오픈 채팅방 운영과 별개로 제주시 공직자를 대상으로 축제 발전 방향에 대한 설문조사도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오영훈 "기후환경 변화 맞춰 들불축제 발전 방향 논의를"
[종합] 산불 집중기 봄철 '제주들불축제' 재정비 불가피
[종합] 오름 불놓기 취소… '불' 없는 제주들불축제
기후위기 시대 제주 '국내 유일 불 축제' 변화 요구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6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