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길고양이 반출 민원 '폭발'… 제주 민원 증가율 ↑
입력 : 2023. 03. 19(일) 11:12수정 : 2023. 03. 20(월) 16:15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국민권익위 '2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 발표
제주 민원 증가율 8.9%로 전국서 가장 높아
문화재청 민원 151% ↑… 전국 관심 반영
지난 3일 마라도에서 제주 본섬으로 옮겨진 고양이 상태를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한라일보] 제주 마라도 길고양이 반출 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이 '민원'으로도 나타났다. '마라도 고양이 보호 방안' 등에 대한 요구가 쏟아지면서 지난달 제주지역 민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7일 '2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한 달 민원분석시스템에 수집된 민원 수와 키워드 등을 분석한 결과다.

지역별 민원 발생률을 보면 전국에서 전월 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제주특별자치도'였다. 2월에 접수된 제주지역 민원은 모두 8048건(제주시 6078건, 서귀포시 1970건)으로 1월과 비교해 8.9% 늘었다.

민원이 급증한 데는 '마라도 고양이 반출' 이슈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권익위가 뽑은 제주 주요 민원 키워드를 보면 '고양이 보호 방안', '마라도 고양이', '동물보호법 위반', '뿔쇠오리 개체 수' 등 서로 연관된 단어가 집중됐다. 국민권익위는 '마라도 고양이 포획 반대 및 보호 요청' 등이 민원 증가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제주 주요 민원 키워드. 사진=국민권익위원회
마라도 길고양이 반출을 결정한 문화재청을 향한 민원도 급증했다. 문화재청 민원은 1월 161건에서 2월 405건으로 늘어 151.6%의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정부 기관 중 민원이 가장 크게 늘었으며, 지난달 전체 민원 중 191건이 '마라도 고양이를 돌려 보내라'와 같은 내용이었다.

한편 마라도 길고양이 반출을 둘러싼 논란은 최근 일단락됐다. 제주도와 동물권단체가 반출된 고양이 보호에 협력하기로 하면서 지난 3일 마라도 길고양이 42마리가 제주 본섬으로 옮겨졌다. 앞서 문화재청과 제주도 등은 마라도를 찾는 멸종위기종 뿔쇠오리를 보호하기 위해 야생조류를 위협하는 길고양이 반출을 결정했지만 정확한 원인 분석 없는 일방적인 반출은 안 된다는 반발을 받아 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2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