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사무총장 '친윤' 이철규, 부총장 박성민·배현진
입력 : 2023. 03. 13(월) 10:49수정 : 2023. 03. 13(월) 10:5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수석대변인 강민국·유상범…나경원 도왔던 김민수는 대변인단 합류
국민의힘 사무총장에 임명된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사무총장에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재선 이철규(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을 임명했다.

사무총장은 당 조직과 예산을 총괄하면서 총선 공천 때는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들어가 실무 책임을 맡는다.

사무총장을 보좌하는 전략기획부총장과 조직부총장도 친윤계 초선인 박성민(울산 중구)·배현진(서울 송파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이로써 내년 총선 공천에는 윤 대통령과 친윤계의 영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전망된다.

당 대표가 지명하는 최고위원 한 자리는 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으로 채워졌다. 초선인 강 의원은 한때 '유승민계'로 분류됐던 인사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친윤계 박수영(부산 남구갑) 의원이 이끄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지만, 이날 인선 발표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수석대변인은 초선의 강민국(경남 진주을)·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이다.

대변인은 원외 인사인 윤희석 전 서울 강동갑 당협위원장, 김예령 전 대선 선대위 대변인, 김민수 전 경기 성남 분당을 당협위원장 등 3명이다.

윤희석·김예령 대변인은 김 대표의 전당대회 캠프에서 활동했다. 김민수 전 위원장은 나경원 전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준비를 도왔다.

최고위원에 도전했던 민영삼 사회통합전략연구원장은 홍보본부장을 맡는 방안이유력시된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의 후임은 새 원내대표가 선출된 후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당 대표가 원내대표와 협의해 결정하게 돼 있는데, 주호영 원내대표의 임기는 약 1개월 남았다.

김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현안에) 정통한 능력을 갖춘 분, 또 그러면서 대통합의 모양에 맞는 인물을 선정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향후 선정이 진행될 당직 인사에서도 두 가지 원칙이 동시에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강원도 #한라일보 #유승민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