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부상' 요리스 최장 8주 아웃.. 토트넘 '비상'
입력 : 2023. 02. 09(목) 08:2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지난 주말 맨시티 경기 무릎 인대 다쳐 6~8주 결장 불가피
무릎 부상을 당한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 연합뉴스
손흥민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수문장 위고 요리스(37·프랑스)의 부상으로 비상이 걸렸다.

영국 매체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토트넘의 주전 골키퍼이자 주장인 요리스가 지난 주말 치러진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당한 무릎 부상으로 최장 8주 동안 결장한다고 9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요리스는 무릎 인대를 다쳤다. 수술은 필요하지 않지만, 다시 그라운드에 서기까지 6~8주 정도 걸릴 전망이다.

요리스의 공백은 토트넘에 큰 악재다.

EPL에서 5위에 자리한 토트넘은 4위권에 들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펼치고 있다.

리그 경기 외에 AC밀란(이탈리아)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5라운드 경기도 소화해야 해 당분간 일정이 매우 빡빡하다.

베테랑 백업 골키퍼인 프레이저 포스터(35)가 요리스 대신 토트넘 골문을 지킬 예정이다.

지난해 여름 토트넘에 합류한 포스터는 올 시즌 EPL 1경기, FA컵 2경기, 리그컵1경기 등 4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쳐 경기 감각을 빠르게 끌어올려야 한다.

토트넘은 오는 12일 오전 0시 레스터 시티와 EPL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어 15일 오전 5시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산시로 경기장에서 AC밀란과 ACL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 나선다.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 #손흥민 #콘테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