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세리머니' 렉섬 아쉽게도 FA컵 5라운드 진출 실패
입력 : 2023. 02. 08(수) 10:4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토트넘 FA컵 16강 상대는 2부 셰필드로 결정
결승 골 터뜨린 셰필드 빌리 샤프의 세리머니. 연합뉴스
손흥민(31)이 뛰는 토트넘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 상대가 2부리그 팀인 셰필드 유나이티드로 결정됐다.

셰필드는 8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2022-2023 FA컵 4라운드(32강) 재경기에서 5부 팀인 렉섬을 3-1로 물리치고 16개 팀이 겨루는 5라운드에 진출했다.

다음 달 2일 예정된 5라운드에서 셰필드는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격돌하게 됐다.

토트넘은 지난달 말 열린 4라운드에서 손흥민의 멀티 골에 힘입어 2부 팀 프레스턴 노스 엔드를 3-0으로 제압하고 5라운드에 선착한 바 있다.

셰필드와 렉섬은 앞서 4라운드에서 3-3으로 맞서며 재경기를 앞둔 가운데 5라운드 상대가 토트넘으로 정해졌는데, 결국 셰필드가 재경기 승리로 토트넘과 맞붙게 됐다.

이날 후반 5분 셰필드가 아넬 아흐메드호지치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9분 뒤 렉섬의 폴 멀린이 페널티킥 동점 골을 터뜨리며 두 팀은 팽팽히 맞섰다.

이후 후반 27분 렉섬이 또 한 번 페널티킥을 얻어 역전 기회를 잡았으나 이번엔멀린이 실축해 아쉬움을 삼켰고, 후반 추가 시간 셰필드가 빌리 샤프와 사네르 베르게의 연속 득점포에 힘입어 5라운드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영화 '데드풀'의 주인공을 맡았던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소유한 팀으로 주목을 받은 렉섬의 도전은 4라운드에서 멈췄다.

1864년 창단돼 웨일스에서 가장 오래된 축구팀인 렉섬은 레이놀즈가 2020년 동료 배우 롭 매컬헤니와 함께 인수한 팀이다.

지난해 11월엔 리그 경기 중 손흥민의 전매특허인 '찰칵 세리머니'를 따라 해 화제를 낳기도 했다.

당시 세리머니를 주도한 렉섬의 미드필더 엘리엇 리는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내 친구 톰 로키어가 웨일스 대표팀에서 토트넘의 벤 데이비스와 함께 뛰었다. 데이비스에게 손흥민이 렉섬 팬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FA컵에서 3라운드에서 2부리그 팀인 코번트리 시티를 격파한 렉섬은 4라운드에서 셰필드마저 꺾었다면 손흥민과 상대 팀 선수로 만날 수 있었으나 재경기 후반 추가 시간 연이은 실점 탓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렉섬 #FA컵 #토트넘 #손흥민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