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호, 최고령 우승·컷통과·대상수상 '3관왕'
입력 : 2023. 02. 04(토) 20:31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고령·최연소 기록 등 주인공은?
제주 임성재 최연소 홀인원·김대섭은 아마추어 최연소 우승
최상호.
[한라일보]역대 KPGA 코리안투어에서 탄생한 최고령과 최연소 기록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4일 KPGA(한국프로골프협회)에 따르면 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고령 우승의 주인공은 최상호(68)이다. 최상호는 2005년 5월 29일 KT&G 매경오픈에서 50세 4개월 25일의 나이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97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최상호는 그 해 여주오픈을 시작으로 KT&G 매경오픈까지 통산 43승을 기록하고 있다.

최상호는 최고령 컷통과 기록도 갖고 있다. 최상호는 62세 4개월 1일의 나이였던 2017년 5월 5일 제36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컷을 통과했다. 최연소 컷통과는 2022년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에서 13세 3개월 19일의 나이로 컷통과에 성공한 안성현(14·A)이다. 안성현은 지난해 개막전 제17회 DB손해보험 오픈에 12세 11개월 16일의 나이로 출전하며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 시즌 최고령 2승 기록은 2005년 가야 오픈과 코오롱 하나은행 한국오픈에서 45세 7개월 3일의 나이로 우승을 차지한 '독사' 최광수(63)가 갖고 있다.

최연소 우승은 김주형(21·나이키)이 달성했다. 김주형은 2020년 KPGA 군산CC 오픈에서 18세 21일의 나이로 투어 첫 승을 신고했다. 김주형은 KPGA 군산CC 오픈 우승 이후 이듬해인 2021년 18세 11개월 22일의 나이로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하며 역대 최연소 통산 2승을 이뤄 내기도 했다.

역대 최연소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07년 시즌 개막전 토마토 저축은행 오픈과 두번째 대회였던 제26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20세 8개월 3일의 나이로 2연승을 거둔 '괴물' 김경태(37·신한금융그룹)이다.

아마추어 최연소 우승 기록은 1998년 9월 20일 코오롱배 제41회 한국오픈에서 17세 2개월 20일의 나이로 우승한 제주출신 김대섭(42)이 수립했다.

임성재.
최고령 홀인원과 최연소 홀인원은 모두 2016년에 탄생했다.

최고령 홀인원은 2016년 4월 21일 대유 몽베르CC에서 열린 제12회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 1라운드 17번홀에서 51세 7개월 17일의 나이로 홀인원을 만들어낸 '부산 갈매기' 신용진(59)이다. 최연소 홀인원은 그 해 파미힐스CC에서 펼쳐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 8번홀에서 18세 6개월 23일의 나이로 홀인원을 작성한 제주출신 대한민국 골프 간판인 임성재(25·CJ대한통운)다.

최고령 대상 수상자는 1995년 대상을 차지한 최상호로 당시 최상호의 나이는 40세 9개월 25일이었다. 2021년 10대 최초로 제네시스 대상을 품에 안은 김주형이 19세 4개월 17일의 나이로 최연소 대상 수상자로 이름을 남기고 있다.

최고령 신인왕은 2020년 35세 16일의 나이로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츨상)'을 거머쥔 이원준(38·웹케시그룹)이다. 최연소 신인왕은 2004년 19세 18일의 나이로 신인왕에 오른 이중훈(38)이다.

한편 2023 시즌 KPGA 코리안투어 무대를 누빌 최고령 선수는 1973년생인 최호성(50·금강주택)이다. 최연소 선수는 2003년생인 정유준(20·BC카드)이다. 정유준은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공동 30위에 올라 2023 시즌 투어에 데뷔하는 신인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