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후 현장 떠난 70대 "사람인 줄 몰랐다"
입력 : 2023. 02. 01(수) 17:32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를 치고 현장을 떠난 70대 운전자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 치상) 혐의로 70대 A 씨를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45분쯤 제주시 오라동의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 60대 B 씨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 씨는 사고 이후 사이드미러가 파손된 것을 확인하고 현장을 다시 찾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뭔가 부딪힌 줄 알았는데 사람인 줄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A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