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만개 넘는 위생업소 22명이 관리 '과부하'
입력 : 2023. 01. 30(월) 17:02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올해 조직개편 위생관리과 정원 증원 7년 만에 고작 1명
공무원 1인당 담당 업소 1000곳 넘어 전국 최다 수준
먹거리 안전 관리 내실화 위해 조직·인력 현실화 필요
[한라일보] 제주시지역 공중·식품위생업소 수 증가에 비해 행정시 담당 인력이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위생관리과 정원이 2016년 이후 7년 만에 늘었지만 겨우 1명을 증원한 21명에 그쳤기 때문이다.

30일 제주시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위생공무원이 1인당 담당하는 업소 수는 1144개소에 이른다. 이는 서울 강남구의 1인당 806개소, 부산 해운대구의 772개소, 대구 달서구의 666개소 등과 비교해 전국에서 가장 많다. 이에 지난해 부서 조직진단을 통해 2만 개가 넘는 지역 내 위생업소를 20명이 지도·단속해야 하는 물리적 한계가 있다며 최소 서울 강남구 기준에 맞춰 기존 3팀(공중위생·식품위생·유통식품관리팀) 20명에서 식품정책팀을 신설한 4팀 28명까지 위생관리과 정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제주시가 집계한 식품·공중위생업소 수는 2018년 1만6747개소에서 2022년 2만26개소로 5년 사이 3279개소가 증가했다. 식품제조·가공업소, 건강기능식품 등을 포함할 경우 지난해 말 기준 해당 부서 관할 업소 수는 2만4404개소까지 늘어난다.

제주시는 식품 관련 영업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만이 아니라 온라인 채널의 성장세로 식품위생관리 업무가 방대해지면서 식품위생감시원의 역할이 중요해졌다고 했다. 위생업소 인허가와 불편 신고가 매년 급증하고 있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주목하고 있다.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식품정책팀이 TF팀으로 설치됐고 정원이 1명 증원되고 현원도 1명 늘었으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제주시의 업소 수 증가를 고려할 경우 공무원 1인이 관리해야 할 업소는 아직도 전국 최다 수준이라고 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관련 업무에 1년 이상 근무하면 식품위생감시원 자격이 부여되지만 신규 사무 업무가 대폭 늘고 민원 불편 신고 처리 등 업무 과다로 타 부서 전보를 희망하는 사례가 적지 않아 업무 연속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서귀포시의 업소 수 대비 담당 인원과 비교해서도 제주시가 턱없이 모자라다"며 "먹거리 안전 관리 내실화를 위해 해당 조직과 인력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91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