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 2주 연속 소폭 하락 [리얼미터]
긍정평가 38.7%, 부정 58.8%..'UAE 적 이란' 발언·나경원과 갈등 영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3. 01. 23(월) 12:00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연속 소폭 하락세를 보여 38%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6∼20일(1월 3주차)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2천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6%포인트(p) 떨어진 38.7%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4%p 오른 58.8%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 3주 차 조사 41.1%를 기록한 후 41.2%(12월 4주 차)→40.0%(12월 5주 차)→40.9%(1월 1주 차) 등 4주 연속 40%대를 유지했다가 전주 조사에서 39.3%로 내렸고, 이번 주까지 38.7%로 집계되며 2주 연속 내렸다.

부정 평가는 12월 3주 차부터 1월 1주 차까지 56.8% → 56.6% → 57.2% →55.9%로 등락을 반복했지만, 전주 58.4%에 이어 이번주 58.8%로 2주 연속 올랐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대구·경북(6.4%p↑)과 광주·전라(6.1%p↑)에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대전·세종·충청(4.4%p↑), 보수층(3.9%p↑), 50대(3.1%p↑), 부산·울산·경남(2.2%p↑), 국민의힘 지지층(2.1%p↑) 등에서도 오름세를 보였다.

긍정 평가는 서울(2.4%p↑)과 인천·경기(3.3%p↑), 70대 이상(4.3%p↑), 정의당 지지층(10.2%p↑) 등에서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주 조사 결과에 대해 "아랍에미리트(UAE)·다보스 포럼 순방에 대한 평가"라며 "300억 달러 투자 유치 등 성과에도 'UAE의 적은 이란' 발언 논란이 한-이란 외교 갈등, 여야 정치 갈등으로 비화하며 순방 성과가 희석·잠식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측은 또 "주초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의 갈등 여진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도 덧붙였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전주 대비 하락했다.

민주당은 2.4%p, 국민의힘은 0.3%p 내려 각각 43.3%, 40.2%를 기록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3.1%p다.

정의당은 4.0%였고, 무당층이 10.9%, 기타정당은 1.6%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