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브라질 압도적 기량에 잔혹한 결말 맞은 벤투호
16강전서 전반전에만 4골.. 빌드업 축구도 '와르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12. 06(화) 06:26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전반 브라질에게 네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8강 진출의 기적을 일궈보겠다는 '파이팅'도' 4년간 갈고 닦은 '빌드업 축구'도 압도적인 개인 기량의 격차 앞에선 소용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크게 졌다.

이로써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의 목표를 달성한 벤투호의 '아름다운 질주'는 다소 잔혹한 결말을 맞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한국 28위)이자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브라질을 상대로도 벤투호는 지난 3차례 조별리그 경기에서처럼 당당하게 '자신들의 축구'를 펼쳐 보이려 했다.

손흥민(토트넘)과 조규성(전북)이 4-4-2 전형의 투톱으로 나섰다.

넓게 벌려 선 측면 공격수들과 윙백들이 브라질의 상대적 약점으로 꼽힌 측면을 괴롭히고, 손흥민의 스피드로 수비 뒷공간을 공략해 득점을 노리겠다는 복안으로 읽혔다.

조별리그 2차전까지 1무 1패를 해 탈락이 유력해 보이는 상황에서 '거함' 포르투갈에 짜릿한 2-1 역전승을 거두며 16강에 오른 태극전사들은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에게 첫 실점을 하더니 와르르 무너졌다.

전반 13분 네이마르(PK·파리 생제르맹), 전반 29분 히샤를리송(토트넘),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가 한국을 향해 골을 연사했다.

브라질은 한국 선수들과 공 다루는 기술에서 큰 격차를 보였다.

'판단의 속도'는 훨씬 빨랐다.

거세게 압박해 공을 빼앗으면 그와 동시에 동료가 어디 있는지 파악하고 최적의 선택으로 다음 플레이를 펼쳤다.

특히 '결정력'에서 브라질은 한국과 수준이 달랐다.

전반 30분까지 한국과 브라질의 슈팅 수는 3-4로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브라질은 그때 이미 3-0으로 앞서고 있었다.

그만큼 브라질은 더 확실한 기회를 여럿 만들었고, 골대 앞에서 더 냉정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알사드) 한 명만 세우는 벤투 감독의 대담한 전술도 앞선 3경기에서와 달리 브라질을 상대로는 통하지 않았다.

브라질은 압박이 들어오면 간혹 불안한 모습을 보이곤 하는 정우영을 거세게 괴롭혔다.

정우영은 결국 전반 13분 히샤를리송에게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내줘 전반 대량 실점의 빌미를 내줬다.

벤투 감독의 교체 타이밍도 다소 아쉬웠다.

후반전 반전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 오래간 가운데 경기 흐름을 바꿀 능력을 갖춘 이강인(마요르카)을 후반 28분에야 투입했다.

비록 큰 점수 차로 졌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당당하게 승부를 벌인 점은 긍정적이다.

벤투호는 기회가 날 때마다 활발하게 공격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패색이 짙어져 갔으나, 휘슬이 불릴 때까지 긴장감은 유지됐다.

한국은 이강인이 투입되고서 불과 3분 뒤인 후반 31분 백승호(전북)의 호쾌한 중거리슛으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이후에도 후반 45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골지역 오른쪽 침투에 이은 오른발 슈팅 등으로 계속 득점을 노렸지만 더는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29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