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확대 실시
코로나19-독감 '트윈데믹' 우려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12. 02(금) 11:44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확대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다, 겨울철 재유행이 본격화되고 독감 유행도 더욱 심해지는 상황이어서 방역당국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2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 지역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은 올해 48주(11월 20~26일)에 외래환자 1000명당 8.3명이 발생했다. 44~48주 기간 동안 평균 7.9명이 발생해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에 따라 도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적극 참여와 개인위생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어린이(9월21일부터), 임신부(10월5일부터)를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만 75세 이상 어르신(10월12일부터)과 만 70세 이상 어르신(10월17일부터)에 이어 10월 20일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겨울철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동시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감염취약시설,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8000여명)을 포함한 약 26만 1000명을 대상으로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11월 11일부터 기존의 고위험군(8000여명)대상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외에도 노인·장애인 주간보호기관,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노숙인이용시설 등 종사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앤자 예방접종을 확대 실시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8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