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쪼개진'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사업 연장 놓고 '대립'
사업 찬성·반대 측 주민들 각각 기자회견 열고 입장 표명
"일자리 창출·소득 증대" vs "난개발·사업자 불법 행위"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12. 01(목) 17:18
제주동물테마파크 선흘2리 추진위원회가 1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도 개발심의위원회의 사업 기간 연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도영기자
[한라일보]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에 추진 중인 동물테마파크 사업 기간 연장에 대한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의 심의 날 찬성과 반대 측 주민들은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선흘2리 추진위원회는 1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흘2리 대다수 주민들은 동물을 테마로 한 사업계획을 포기하고 문화·예술을 테마로 하는 새로운 사업 계획을 적극 찬성한다"며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이 사업계획 변경을 통해 조속히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는 사업기간 연장을 허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진위원회는 사업 찬성의 이유로 지역 일자리 창출 및 마을 소득 증대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부지역의 상징적 관광지가 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추진위원회는 또 "마을 갈등과 분란을 야기시키는 현 마을이장 부부는 즉각 노인회장을 마을 회의에 복귀시키고 노인회장과 전 개발위원 등을 상대로 한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해 마을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이장으로서 책임을 다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가 1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개발심의위원회의 사업 기간 연장 불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도영기자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도 약 1시간 뒤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는 조례가 규정한 기준 중 그 어느 것 하나도 만족시키지 못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의 기간 연장을 즉각 불허하라"고 말했다.

반대대책위는 "지난해 개발사업심의위가 '국제 실내승마장 완공' 등을 조건으로 사업기간을 1년 연장했지만 사업자는 승마장 착공조차 하지 않은 채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며 "조건을 불이행하고도 연장을 신청한 사업자를 제주도에서 영구 퇴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자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된 국제보호지역이자 수많은 멸종 위기 야생생물들의 서식처를 위협하는 이런 사업이 '제주의 미래 비전 가치'에 부합하는 사업이냐"며 "만천하에 드러난 사업자의 불법과 지속적인 허위 보고서 제출, 악의적 마을 갈등 유발 행위에도 눈감고 투자유치라는 이름에만 매달린 제주도정은 결자해지해 난개발 사업을 불허하고 선흘2리 공동체를 살려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는 이날 제4차 회의를 열고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 변경 심의안'에 대해 조건부 2년 연장 의결 결정을 내렸다.

이날 위원들은 "맹독류를 포함한 사파리 사업에 대한 의구심이 있고 찬반 논란이 여전하며, 문제 되는 사안들이 여전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갈등 해소와 주민상생방안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대안을 2년 내에 제시할 것" 등의 조건을 달았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8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