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지고 통폐합" 민주당 제주도당 윤석열 정부 제주홀대론 제기
6일 기자회견 열고 예산 삭감 등 비판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10. 06(목) 17:20
[한라일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윤석열 정부의 제주홀대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동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대변인은 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를 넘은 윤석열 정부의 제주 홀대가 폭주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도당은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당시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을 관광청을 설립하고 제주에 배치해 국제관광도시로서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면서 "이 공약은 윤석열 정부 출범이후 제주지역 7대 공약 15대 정책과제에도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현재 대통령실과 정부, 국민의힘이 논의 중인 정부조직법 개정안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제주 대표 공약인 관광청 신설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뿐만이 아니다. 윤석열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국가중요어업유산 보전·활용 고도화사업 등 제주 해녀를 위한 17억30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면서 "더구나 대선 당시 제주 관련 정책과제로 공약에 포함했던 해녀의 전당 건립 관련 예산 9억원도 모두 삭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만약 윤석열 정부의 제주 홀대가 계속된다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고 도민사회와 협력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797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줒ㄷㆍ주 10-07 10:33삭제
말하는 분도 중국인
닮았네
거기 80프로이상이 민주당 아님?
중국인들 천지라서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