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근 주민 반발에도 광역폐기물 소각장 '상천리' 최종 선정
"오히려 우리가 더 가깝다" 광평리 주민 반발
道 "안덕면 상생협의회 통해 지원방안 등 논의"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입력 : 2022. 09. 26(월) 16:36
[한라일보] 인근 마을의 반대에도 제주지역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입지 최적지로 서귀포시 상천리가 최종 선정됐다.

제주자치도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는 26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회의를 개최, 입지타당성 조사 결과과 의견수렴 결과 등을 논의한 후 1순위로 상천리, 2순위로 중문동, 상예2동을 3순위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1순위 후보지에서 사업을 진행하다가 특별한 사유로 더 이상 추진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2순위, 3순위 후보지와 순차적으로 협의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논의했다.

제주자치도는 이에 따라 1순위로 선정된 상천리 후보지에 대해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고 내년에 폐기물처리시설 입지결정·고시를 진행하는 등 오는 2029년 말까지 신규 광역 폐기물소각시설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자치도는 생활폐기물과 도내에서 처리가 어려운 하수슬러지, 해양폐기물 등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1일 처리용량 380톤 규모의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건설을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27일부터 올해 3월15일까지 제주도 전역을 대상으로 입지를 공모했다.

소각시설 입지 주변지역에는 소각시설 설치비용의 20% 범위에서 주민편익시설이 설치되며, 매년 소각시설 폐기물 반입수수료의 10%를 주민지원기금으로 조성해 소득증대사업, 복리증진사업, 육영사업 등을 지원받게 된다.

문제는 1순위 후보지로 선정된 상천리 인근 마을인 광평리 주민들의 반대다. 지난 4월 공시적으로 반대 입장문을 낸데 이어 안덕면 상생협의회에서도 반대의견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광평리 주민들은 소각시설 부지가 실제로 상천리 마을과는 직선거리로 3km정도 떨어져 있지만 광평리 마을과는 2.4km에 불과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자치도는 안덕면에 구성된 상생협의회에서 주변마을 지원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상생협의회가 3차례 열렸지만 최종 입지 대상지가 결정되지 않아 구체적인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다.

안덕면 관계자는 "광평리 마을의 반대 의견은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예산지원 방안이 나오지 않아 상생협의회의 진행방향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입지주변지역에도 주민편익시설 지원 등이 가능한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후보지 상천리 '가장 적합'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23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