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MLB 데뷔 2년만에 시즌 10홈런 작렬
세인트루이스 웨인라이트 상대로 솔로포…10홈런-10도루 완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9. 21(수) 13:16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핵심 내야수 김하성(27)이 빅리그 데뷔 두 번째 시즌에서 두 자릿수 홈런을 쳤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4회말 공격 2사에서 시즌 10호 홈런을 터뜨렸다.

그는 상대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시속 118㎞의 가운데 몰린 커브를 노려 쳐 좌측 담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김하성은 1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9호 홈런을 친 뒤 3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지난해 MLB에 데뷔한 김하성은 주로 백업으로 출전해 타율 0.202, 8홈런, 34타점, 6도루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엔 주전 내야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부상과 약물 복용 문제로 이탈하면서 많은 출전 기회를 잡았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미 10개의 도루를 성공한 김하성은 시즌 10홈런-10도루 기록도 달성했다.

이날 김하성은 2회 첫 타석에서 3루 땅볼을 쳤으며 샌디에이고는 5회초 현재 3-0으로 앞서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4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