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수중해양쓰레기 8월부터 본격 수거"
2억8000만원 투입… 마을양식어장·낚시터 중심 40여t
바다환경지킴이 96명 배치 해안변 쓰레기 672t 처리도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2. 08. 16(화) 10:55
서귀포시가 올해 2억8000만원을 투입해 8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마을양식어장과 낚시터를 중심으로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한라일보] 서귀포시가 이달부터 마을어장을 비롯해 섬이나 해안변 낚시터를 중심으로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시는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업무 위탁해 추진 중인 양식어장 정화 및 낚시터 환경개선사업의 실시설계를 최근 완료해 8월부터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에 시는 올해 2억8000만원(양식어장 정화사업 1억3000만원, 낚시터 환경개선사업 1억5000만원)을 투입해 도서지역, 조간대 위험지구의 수중구역, 마을어장 및 낚시터 등에 방치되거나 퇴적된 해양폐기물을 수거해 청정 해양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5월부터 현장조사 등을 통해 확인한 양식어장 18.9t, 낚시터 21.69t의 수중 해양폐기물을 4개월간(8~11월)에 걸쳐 수거·처리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육상 해안변 해양쓰레기와 관련, 올해 초부터 채용한 바다환경지킴이 96명을 투입해 지난 7월까지 672.3t을 수거·처리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예산 2억8000만원을 들여 양식어장 및 낚시터의 수중 해양쓰레기 40여t가량을 수거했다"며 "지속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접근하기 어려운 도서지역과 조간대 위험지구 등의 수중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청정 제주 해양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52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