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국공립어린이집 25개소로 늘어난다
외도·삼양동 등 3개소 확충 11월부터 운영 예정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2. 08. 16(화) 10:53
[한라일보] 제주시는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3개소를 늘린다. 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11월부터 운영된다.

16일 제주시에 따르면 국공립어린이집 2곳은 외도동과 삼양동에 각각 문을 연다. 재단법인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서비스원이 수탁체로 선정돼 10월 말까지 어린이집 리모델링을 마친 뒤 11월부터 운영한다.

또 다른 1곳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올해 8월 장기임차 방식의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대상으로 최종 선정된 민간어린이집이다. 이곳은 제주특별자치도 보육정책위원회의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심의를 거쳐 11월 개원 예정이다.

현재 제주시 관내 어린이집은 334개소로 이 중 국공립어린이집은 22개소로 나타났다. 제주시는 지역 내 공보육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매년 신축, 민간시설의 국공립 전환, 관리동 어린이집 전환, 장기임차 등 다양한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해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52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