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줄서기 능한 인물에 시장직?… 인사 검증 했나" 비판
제주도당 12일 강병삼 투기 의혹 관련 논평서 오영훈 도정 비판
농민회 제주도연맹도 성명 내고 "강 후보자 지명 철회하라" 요구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2. 08. 12(금) 15:07
[한라일보]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오영훈 제주도정에 대해 12일 "정실 인사의 폐해가 드러나고 있다"며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과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2일 논평을 내고 "행정시장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도에서는 최소한의 인사 검증은 있었는지 묻고 싶다. 형식적이지만 자기검증절차라도 밟았는지 의문"이라며 "명백한 투기행위를 통해 치부에 열을 올리는 사람을 어떻게 50만 제주시민의 공익을 지키는 행정시장에 앉힐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도당은 "선거를 통한 줄서기에만 능하다면 개발정보와 인허가권에 접근이 가능한 시장 자리도 따낼 수 있는 것이 오영훈 도정의 인사원칙인가"라고 물으며 "본인의 법률지식과 부동산 투자지식을 활용해서 부동산 전문변호사로서 하나의 영역을 개척하는 것은 어떻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시장의 자리는 더 많은 부동산 관련 내부정보를 취득할 수 있는 자리이다.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길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도의회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에게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번 청문회 과정에서 의혹투성이 시장 후보자들의 재산형성과정과 위법행위에 대해서 철저하게 검증해줄 것을 바란다. 어차피 청문회는 요식행위 아니냐는 도민들의 냉소적인 시선을 불식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오영훈 제주도지사에 대해 "이제라도 선거공신으로 채워진 양 행정시장 및 정무부지사 인사건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강병삼 후보자의 농지투기 의혹에 대한 해명이 도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이라면, 농지법 위반 사안에 대해서 국민의힘 제주도당 차원에서 고발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고 시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도 이날 성명을 내고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는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변호사인 강 후보가 법에 대한 거의 모든 내용을 알면서 농지법만 모르고 있을 리 만무하다"며 "오 지사는 강 후보자 임용을 철회하고 강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사항을 조사하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초점]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 부동산 투기 의혹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26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