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준공영제' 차량 급증에도 오히려 효율성은 감소
제주도 '버스 준공영제' 개선방안 용역 중간보고 결과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2. 07. 25(월) 10:10
[한라일보] 제주도내 버스 대수는 준공영제 이전보다 크게 늘어났지만 평화로와 번영로 중심 노선에 편중되고, 이용수요 대비 효율성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자치도는 지난 21일 제주도청 백록홀에서 열린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 중간보고에서 ▷대중교통 수요 ▷노선 운영 ▷노선 효율 ▷보조금 ▷이용자 측면 등의 문제점을 집중 분석했다.

■ 제주시 통행 전체의 72.4% 차지 단거리 위주 이용 추세

우선 대중교통 수요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강화된 방역조치로 2020년 수요가 전년 대비 22% 감소한 뒤 회복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중교통은 단거리 위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제주시 통행이 전체의 72.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고령화 추세에 따라 대중교통 무료 이용 비율이 2021년 27.8%에서 2025년 32.8%로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노선 운영은 버스 대수는 준공영제 이전보다 크게 늘어났지만 평화로와 번영로 중심 노선에 편중되고, 이용객이 많은 시간과 적은 시간에 동일하게 배차가 이뤄지고 있어 이용수요 대비 효율성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 효율성을 살펴본 결과 운행 당 이용객수가 가장 많은 제주시 간선버스를 포함해 전 노선에서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으로 이용객수가 회복되지 않는 추세다. 또한 제주시·서귀포시 읍면지선 등은 운행 당 평균 10인 이하 탑승으로 낮은 효율성을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보조금은 수요 증가에 비해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면 운송원가 증가율이 높고, 이용자 1인당 대중교통 평균 요금이 833원으로 낮게 나왔다.

■ 오영훈 "버스 준공영제 문제점 파악 대중교통체계 획기적 전환 필요

대중교통 이용자들은 버스 배차, 차내 혼잡, 노선 굴곡, 환승 불편 등을 불편사항으로 꼽았으며, 향후 배차간격과 안전운전, 차내 환경, 환승연계 등을 개선해 줄 것을 원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해 11월 착수보고회를 연 이후 세 차례 전문가 자문회의와 열 한 번의 실무자 회의를 거쳤으며, 올 하반기에 중간보고회와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현재 버스 준공영제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분석·진단해 대중교통체계를 획기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면서 "재정 부담 감소와 버스 노선 재정비, 이용 수요제고를 통해 도민의 일상이 더 나아지도록 적극 개선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버스 준공영제 및 대중교통체계 개편 등에 대한 세밀한 진단을 바탕으로 개선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