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검 차장에 강대권 부산지검 인권보호부장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2. 06. 28(화) 17:25
신임 제주지방검찰청 차장에 강대권(52·연수원 31기) 부산지검 인권보호부장이 내정됐다.

법무부는 다음달 4일자 고검 검사급 검사 652명, 일반 검사 29명 등 총 66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28일 발표했다.

제주지검 인권보호관에는 임대혁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장, 형사1부장은 강세현 부천지청 형사2부장, 형사2부장에는 오기찬 안양지청 형사3부장이 자리를 잡는다.

한편 전임 김선화(52·여·사법연수원 30기) 전임 제주지검 차장검사는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배치, 30기 첫 검사장이자 검찰 역사상 6번째 여성 검사장에 이름을 올렷다.

이어 문영권 인권보호관은 대구지검 부부장(금융정보분석원 파견), 이동언 형사1부장은 대전지검 인권보호부장, 김도연 형사2부장은 대검 형사3과장, 용성진 형사3부장은 법무부 형사기획과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