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제주도정 4·3 조직은? "확대 필요" 한목소리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인수위 23일 4·3정책 원탁회의
희생자·유족 복지 확대, 제주평화인권헌장 제정 등 논의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06. 23(목) 17:42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의 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23일 제주문학관에서 '4·3 미래정책 과제 수립을 위한 정책 원탁회의'를 개최했다.이상국기자
[한라일보] 차기 민선8기 제주도정에서 산적한 제주4·3 과제들을 원활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제주4·3 관련 조직의 확대와 신설 등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의 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23일 제주문학관에서 '4·3 미래정책 과제 수립을 위한 정책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제주 4·3관련한 조직을 확대 및 신설의 필요성에 의견을 모았다.

김동만 한라대학교 교수는 "광주의 경우 민주인권평화국을 두고 5·18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제주도는 원희룡 도정이 들어오면서 (도청 조직과 관련해) 4·3사업소에서 4·3지원과로 파격적으로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영훈 당선인은 평화인권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는데, 그러면 조직구상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4·3과 더불어 제주의 평화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제주의 정신, 제주의 가치, 우리의 미래가치를 어떻게 찾아갈 것인가 하드웨어적으로 조직 검토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민철 제주도 4·3지원과장은 "제주도가 조사한 바로는 제주도내에 유적지가 702개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유적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러한 일들을 현재 4·3지원과의 인력 3명으로만 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과장은 "오영훈 당선인이 특별법을 개정하면서 유적지 보존 관리라는 부분을 특별법개정에 넣었다"면서 "그런 부분이 앞으로 국비 확보에 근거가 되는 만큼 유적지 보존에 대한 조직도 확대한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또 최근 국가에서 유적지 정비에 대한 예산이 잘 이뤄지고 있는 등 업무량이 많이 증대됐기 때문에 조직 신설에 대한 부분도 검토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이날 토론회에서는 현재 4·3당시 잃어버린 마을의 피해자에 대한 주택 보급 지원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양시영 제주4·희생자유족회 사무국장은 "4·3 진상조사 보고서 상에 잃어버린 마을은 80여곳으로 집계되고 피해자는 8000여명에 달한다"면서 "민원상담 시 이런 분들은 지난 70여 년 동안 무주택자로 살아오는 등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데, 도에서 추진하는 공동주택 보급사업 등에 가산점을 주는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토론회에서는 제주평화인권헌장 제정, 4·3의 세대 전승을 위한 인력 양성 및 절판 자료 확보 보급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오영훈 당선인은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도정에서는 4·3평화공원 사업을 완성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평화와 인권의 성지로 조성하겠다"며 "4·3 정명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기 위해서는 당시 미군정의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진상조사가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 도정이 예산과 인력을 뒷받침하고 민간 차원에서도 진상조사에 대한 활발한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9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