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도당 "부상일 흠집 내기 중단해야"
선거대책위 긴급대책회의 개최하고 민주당 비난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05. 23(월) 18:05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23일 민주당을 향해 "부상일 후보에 대한 도를 넘은 흠집 내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제주도당에서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진 선대위원장은 "민주당에게 달을 보라 했더니 손가락을 보며 말꼬리를 잡더니 기어이 지역감정까지 들고 나왔다"며 "민주당의 후안무치에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선대위원장은 "민주당의 부상일 후보 흠집내기가 도를 넘었다"며 "마타도어에만 몰두하는 민주당에 도당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김승하 선대본부장은 "민주당의 김한규 공천이야말로 도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초등학교 반장선거에도 김한규 후보처럼 낙하산으로 꽂으면 난리가 난다"고 꼬집었다.

강승철 공동종합선거지원단장은 "김한규 후보는 적반하장으로 부상일 후보가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있다고 공격하고 있다"며 "김한규 후보는 당장 망언을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견택 공동종합선거지원단장은 "민주당은 이번 선거를 진흙탕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역대 제주 선거에서 이런 진흙탕 선거는 없었다. 민주당은 자중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도당은 민주당이 오히려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치졸한 선거 전략을 들고 나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5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