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탐방/ 대륜동 선거구]단독 선거구로 재편… 정치신예간 맞대결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2. 05. 20(금) 00:00
사진 왼쪽부터 강호상 후보, 이정엽 후보
서귀포시 대륜동 선거구는 최근 서귀포시 신시가지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국가공공기관 입주 및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인구 유입이 이뤄지고 있다. 제주월드컵경기장과 주변 스포츠 시설이 집중되며 전지훈련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지역 현안으로 1차 산업 활성화를 비롯해 의료·교육 등의 접근성 한계에 따른 대형종합병원, 공공·복지 인프라 확충 등 생활기반 마련 등이 해결 과제다.

이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최근 선거구 획정에 따른 분구·통합으로 단독 선거구로 독립한 대륜동의 첫 의원이 가려지는 시험대로 의회 입성의 주인공은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3선 도전에 나설 예정이던 현역 국민의힘 이경용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하면서, 신예인 더불어민주당 강호상(43) 후보와 국민의힘 이정엽(60) 후보간의 맞대결로 치러진다.

강호상 후보는 ▷지역복지발전사업 추진 ▷해양 관련 대학 캠퍼스 유치 ▷전선 지중화 순차적 추진 ▷새서귀포 순환버스 도입 ▷제주도민 공항·항만 이용료 면제 ▷방학 중 돌봄교실 급식 지원 등을 약속했다.

이정엽 후보는 ▷혁신도시 내 관광청 설립 ▷도시계획도로 개설 ▷고도 제한 완화 및 주거지역 확대 ▷서귀포시청 원상 복귀 ▷법환 해안도로 완성 ▷전지훈련단 유치 확대 ▷서귀포법원 이전 등을 공약했다.
관련기사
[선거구 탐방/ 안덕면 선거구] 정치 신예·재도전 후보 간 2파전
[선거구 탐방/ 동홍동 선거구] 2년전 보궐 리턴매치 ‘현역이냐 신예냐’
[선거구 탐방/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 재선이냐 3선이냐… 굵직한 현안 해결사는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1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