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 목마름으로' 저항시인 김지하 별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5. 08(일) 19:03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의 작품을 남긴 김지하 시인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시인은 최근 1년여 동안 투병생활을 한 끝에 이날 오후 4시께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타계했다고 토지문화재단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시인과 함께 살고 있었던 둘째 아들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 내외가 함께 임종을 지켰다"며 "상태가 안 좋아지셔서 119를 불렀지만, 결국 별세하셨다"고 말했다.

1941년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 미학과를 나와 1969년 '시인'지에 '황톳길', '비' 등의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1970년 12월 첫 시집 '황토'를 출간했으며, 1974년 민청학련 사건에 연루돼 그해 체포된 후 사형선고를 받았으나 무기징역으로 감형된 뒤 1980년 형 집행정지로 석방됐다.

1973년 소설가 박경리의 딸 김영주와 결혼했으며, 1975년 아시아·아프리카작가회의 로터스상과 1981년 국제시인회 위대한 시인상과 브루노 크라이스키상을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오적', '타는 목마름으로' 등의 시와 산문집 '생명', '율려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69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