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in] “원 빠진 제주, 시계가 멈췄다”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1. 11. 17(수) 00:00
구만섭 “공백 최소화 노력”

○…16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400회 정례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원희룡 제주지도지사 사퇴 이후 권한대행 체제가 되면서 '제주의 시계가 멈췄다'는 말이 도민사회에서 나오고 있다"고 언급

강 의원은 "권한대행의 중앙부처 및 민생 현장 소통은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며 "소통 의지를 갖고 적극적인 행보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

구만섭 권한대행은 "제주의 시계가 멈췄다는 도민사회 염려를 잘 알고 있고, 다른 지역에서도 권한대행 체제에선 이런 말이 나온다"며 "선출직 지방자치단체장과 임명직은 다르다. 지사 사퇴로 인한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 강다혜기자

'맨도롱 또똣한 버스승차대'

○…서귀포시가 겨울철 한파에도 따뜻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파 저감시설인 미지근하고 따뜻한 의미를 담은 '맨도롱 또똣한 버스승차대' 설치공사를 추진.

시는 2000만원을 투입해 동광환승정류장 3개소에 온열의자와 바람막이 문을 설치하는 등 이달 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16일 발표.

시의 한 관계자는 "온열의자는 기온이 영상 18℃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가동되며 36℃까지 온도를 유지한다"며 "설치가 완료되면 승차대의 문을 닫아 외부의 찬바람을 막고 아랫목 같은 온열의자에서 버스를 기다릴 수 있어 대중교통 이용자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언. 백금탁기자
뉴스-in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