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비상품 감귤 불법유통 22건 적발
자치경찰단, 유통업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1. 10. 26(화) 14:14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등 수도권 일대 농산물 도매시장을 대상으로 비상품 감귤 불법 유통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22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비상품 감귤 유통의 원천 차단을 통한 가격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적발 사항은 감귤 상품가격 크기 초과(71㎜, 극대과) 9건·1.5t 과 감귤 상품가격 크기 미만(45㎜, 극소과) 13건·1.7t이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위반 상인과 선과장은 감귤박스 겉표면 표준규격품란에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규정하고 있는 상품감귤 품질기준(2S, S, M, L, 2L)에 없는 '대과' 등으로 표시한 채 비상품 감귤을 유통하고 있었다.

 자치경찰단은 적발된 감귤 유통업체에 대해선 행정시에 통보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할 예정이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비상품 감귤을 상습적으로 유통하는 선과장에 대한 특별관리와 함께 감귤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단속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