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우승' 고진영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탈환
미국 넬리 코다 4개월만에 제쳐.. 박인비 3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26(화) 09:13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 연합뉴스
고진영(26)이 4개월 만에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다시 등극했다.

 고진영은 25일자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2위보다 한 계단 오른 1위가 됐다.

 고진영은 2019년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약 2년간 세계 1위를 지키다가 넬리 코다(미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24일 부산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넉 달 만에 다시 세계 랭킹 1위를 되찾았다.

 2019년 4월에 처음 세계 1위가 됐던 고진영은 지금까지 총 113주간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는 158주간 세계 1위를 지킨 로레나 오초아(은퇴·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오래 세계 1위를 유지한 기록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세계 랭킹이 동결됐던 2020년 3월부터 5월 사이 8주를 제외하면 고진영의 통산 세계 1위 기간은 105주가 된다.

 쩡야니(대만)가 109주, 박인비(33)가 106주 동안 세계 1위를 유지한 기록이 있다.

 코다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고, 박인비(33)와 김세영(28)이 3위와 4위를 지켰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연장전 끝에 고진영에게 패해 준우승한 임희정(21)은 41위에서 34위로 7계단 올랐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