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플러스] 밀림 연상케 하는 ‘곶자왈’ 숲으로 가는 피서 어때요?
울창한 숲으로 대낮에도 상쾌한 초록 그림자 자욱
제주 곳곳 산재… 지역별 특징 살펴보는 재미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8. 13(금) 00:00
비 때문에 폭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졌다고 하지만 아직 한 여름이기에 해수욕장과 계곡 등 물이 있는 곳에는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특히 제주는 물놀이 외에도 더위를 식힐 장소가 또 하나 있다. 숲이 울창하고 깊어 대낮에도 초록의 그림자로 어둑어둑한, 흡사 '밀림(密林)'을 연상케 하는 '곶자왈'이다.

곶자왈은 제주 곳곳에 산재해 있다. 지역에 따라 그 모습과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피서와 함께 각기 다른 곶자왈의 특징을 살펴보는 것도 좋겠다.

▶동백동산=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에 위치한 동백동산은 하천이나 호수와 달리 화산섬 곶자왈 숲 속에 형성된 내륙습지라 지하수 함양률이 높고,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그 가치가 더욱 높다. 독특한 것은 제주의 건천처럼 비가 오면 물이 고였다가 일주일에서 보름 정도 지나면 물이 빠져버리는 모습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 독특함이 전 세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제주고사리삼(2001년 발견)을 자라게 했다.

또 주변 곶자왈 곳곳의 습지에서는 순채, 통발, 남흑삼릉 등의 습지식물과 발풀고사리, 제주고사리삼, 홍지네고사리 등 양치식물들이 어우러진다. 봄이 되면 물장군과 물방개, 참개구리, 제주도롱뇽, 두점박이 사슴벌레, 긴꼬리딱새, 팔색조, 쇠살모사, 비바리뱀 등도 관찰할 수 있다. 특히 제주에서는 최초로 지난 2018년 지역상품과 친환경 농산물 등에 람사르 습지 로고를 6년간 사용할 수 있는 '람사르 습지도시'로 선정되기도 했다.

▶제주곶자왈도립공원=서귀포시 대정읍 일대에 있는 제주곶자왈도립공원은 곶자왈의 생태적 안정성을 확보해 자연휴양공간, 체험·학습 기능을 제공하는 생태관광지다.

코스는 지역주민들이 목장을 이용하기 위해 만들었던 '테우리길 1.5㎞(30분)', 지역주민들이 농사를 짓기 위해 만들었던 '한수기길 0.9㎞(20분)', 한수기오름 입구에서 우마급수장으로 이어지는 '빌레길 0.9㎞(20분)', 신평리 마을공동목장 관리를 위해 만들었던 '오찬이길 1.5㎞(30분)', 원형 그대로의 곶자왈 특이지형인 '가시낭길 2.2㎞(왕복구간·45분)' 등 5개다. 아울러 탐방안내소 옥상정원 조성, 야외 파고라 설치, 전망대 도색 공사, 옥상정원 조성 등을 완료해 쾌적한 탐방 환경을 갖췄다.

▶화순곶자왈 생태탐방 숲길=화순곶자왈은 서귀포시 안덕면 상창리 소재 해발 492m인 병악에서 시작해 화순리 방향으로 총 9㎞에 걸쳐 분포한다. 평균 1.5㎞의 폭으로 길게 뻗은 곶자왈로는 드물게 산방산 근처의 해안지역까지 이어진다. 1132번 지방도로에 인접해 있고 비교적 짧은 시간에 둘러볼 수 있어서 최근에는 관광객들도 즐겨찾고 있다.

화순곶자왈 생태탐방 숲길은 1.6㎞의 직선코스(25~35분 소요)와 2㎞의 기본순환코스(30~40분 소요)가 있다. 이 숲길은 자연곶자왈길과 송이산책로, 삼나무데크산책로 등이 잘 정비돼 있어 쉽게 걸을 수 있다. 청단풍과 단풍, 때죽나무, 푸조나무, 큰봉의꼬리, 생달나무, 왕초피 등 곶자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생식물과 함께 개가시나무와 새우난, 더부살이고사리 등 멸종위기 식물도 만날 수 있다.

▶교래자연휴양림 곶자왈=우리나라 최초로 곶자왈지대에 조성된 교래자연휴양림은 230만㎡의 방대한 면적에 숲속의 초가, 야외공연장 등이 갖춰진 휴양지구와 야영장 및 야외무대, 풋살경기장 등이 자리잡은 야영지구, 곶자왈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생태체험지구, 3.5㎞의 오름산책로를 통해 큰지그리오름 산행을 할 수 있는 삼림욕지구 등 총 4개 구역으로 나눠 제주시 조천읍에 조성돼 있다.

특히 휴양림에는 난대수종과 온대수종이 공존하는 독특한 식생과 다양한 식물상을 갖고 있다. 또 전형적인 2차림 지대와 달리 숲이 안정돼 있고 서식 식물종도 다양해 원시림 식생의 특징과 공통적인 부분을 잘 간직하고 있다. 아울러 산책로 일부 구간에는 1940년대 산전을 일구었던 산전터와 1970년대 이전까지 숯을 만들었던 가마터가 온전히 남아 있어 인문학적인 가치와 생태환경적인 가치가 높은 곳이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