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현장 범인 침입 CCTV 공개
글:송은범 영상편집:박세인 기자 xein@ihalla.com입력 : 2021. 07. 20(화) 17:24


제주경찰청은 살인 혐의로 검거된 백모(48)씨와 김모(46)씨가 지난 18일 오후 3시16분쯤 A(16)군을 살해하기 위해 제주시 조천읍 소재 주택에 침입하는 CCTV 영상을 20일 공개했다.

영상에는 주범인 백씨가 먼저 옆집 지붕에서 내려와 담벼락을 타고 해당 주택 방향으로 향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백씨의 옷차림은 다음날 19일 경찰이 체포했을 당시와 같았다. 이어 공범인 김씨가 장갑을 낀 채로 백씨의 뒤를 쫓았다.

A군을 살해한 뒤에도 백씨와 김씨는 침입한 경로를 이용해 현장을 유유히 빠져 나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이들은 함께 차량을 이용해 도주했고, 김씨는 19일 0시54분, 백씨는 같은날 오후 7시26분쯤에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백씨는 1년 가량 동거하던 A군의 어머니 B씨에게 최근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사회에서 선·후배로 있던 김씨를 끌어들여 범행을 시행한 것인데, 사건 발생 직전에는 범행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B씨에게 전하기도 했다.

이러한 백씨의 협박에 B씨가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자 경찰은 지난 3일부터 집 주변에 CCTV를 설치하고, 32회에 걸쳐 순찰을 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신상정보가 공개될 수 있는지 법리적 검토를 하고 있다"며 "필요에 따라 사건 당시 CCTV나 추후 진행될 현장검증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서 1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용의자 1명 검거
[속보] 제주 10대 살인사건 동기 '앙심' 추정
폭행·암시·신변보호에도 '참변' 막지 못했다
[종합] 제주 '내연녀 자녀 살인' 왜곡된 집착이 부른 '참극'
한라TV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