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자 7월 '노마스크' 정부 방침 "제주는 예외"
전 도민 우선 접종 건의 사실상 무산… 임태봉 "쉽지 않은 상황"
제주형 백신 인센티브 추진.. 오늘 오후 거리두기 계획 발표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6. 18(금) 11:47
마스크 착용한 관광객. 한라일보DB
오는 7월 3분기에 접어들어 전 국민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정부가 백신을 맞고 면역을 형성한 이들에 대한 접종 혜택(인센티브)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은 정부 방침에서 일부 제외되는 등 제주도가 마련한 '제주형 인센티브' 계획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양영식)는 18일 제396회 정례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 등 관련 부서 대상 질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선 제주지역 백신 접종 현황과 전 도민 대상 우선 접종 논의, 코로나19 방역 관련 논의가 오갔다.

우선 전날 전 도민 대상 우선 접종 논의가 사실상 무산된 점이 언급됐다.

앞서 제주도는 여름 휴가철 몰리는 관광객을 대비해 도민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우선 접종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지만, 질병관리청이 3분기 접종 계획에 제주도민 우선 접종 방안을 포함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제주도민 전체 우선 접종 건의'와 관련해 "지역별로 어느 지역을 특정해 대상으로 우선접종하는 계획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 갑)은 "도민 우선 접종 건의안을 냈었고, 총리를 만나서도 건의했는데, 물 건너 간 것으로 보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답했다.

양 의원은 이어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7월부터 야외 '노마스크'가 허용되는 정부의 방침이 있는데, 제주는 예외인가"라고 질문했다.

임 국장은 "그렇게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제주만의 다른 인센티브는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 임 국장은 "1차 계획을 수립해놨으며,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공개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18일 오후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제주형 거리두기 관련 계획을 발표한다.
관련기사
제주지역 올들어 확진 판정 '800명'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